대졸자 취업문 '활짝', 나아진 경제
By s6sxxxx Posted: 2021-04-08 09:54:38

백신 접종 확대 및 코로나 위험 등급 완화 등에 힘입어 올해 대학 졸업생들의 취업 전망에 청신호가 켜졌다. 적어도 팬데믹이 휩쓴 지난해보다는 대졸자의 취업문이 넓어질 전망이다.

전국 대학 및 고용주협회(NACE)의 보고서에 따르면 고용주들이 지난해 2020년 대졸자 채용 규모보다 2021년 졸업생 채용을 7.2% 더 늘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CNBC가 7일 보도했다.

보고서는 이 같은 대졸자 채용 규모 확대가 팬데믹 이전 수준까지 회복되는 것은 아니지만 백신 배포 확대, 비즈니스 영업 재개, 취업 시장의 꾸준한 개선 덕분에 새로운 낙관론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2021년 대졸자의 평균 초봉 역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특히 컴퓨터공학 전공자들의 경우 평균 연봉이 7만2173달러로 지난해 졸업생의 초봉 6만7411달러보다 7.1%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NACE의 션 밴더지엘 전무이사는 “이들의 연봉 증가는 코로나 사태로 새로운 비대면, 재택 등 ‘가상 세상’에서 생활하며 일하는 것이 ‘뉴 노멀’이 되면서 관련 기술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채용도 크게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웹사이트 잡코리아USA에 따르면 4월 현재 구인건수가 지난해 동기보다 30% 이상 늘어났으나 지원자가 적어 구인난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잡코리아USA의 브랜든 이 대표는 “경제 재개로 인해 e커머스, 마케팅, 물류 분야 채용이 가장 크게 늘었다. 하지만 실업수당(EDD) 수혜 중이거나 아직 확산을 우려해 취업을 연기하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안전을 우선시하는 유학생들은 OPT를 포기하고 조기 귀국하고 J1 인턴십도 최근에 풀린 탓에 구인난이 심각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구인이 어려우니 일부 직종에서는 제시하는 연봉이 상승하고 있을 정도다. 취업을 고려 중이라면 지금이 원하는 직업을 좋은 조건에 찾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일부에서 일자리가 없다고 하는데 찾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인재확보 소프트웨어업체 iCIMS에 따르면 온라인 취업 인터뷰 예약이 지난해에 비해 3배가 증가했으며 270만명이 텍스트 메시지로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NULL
Title View
[공지] 전라남도 홍보단 모집 / Jeollanamdo the Kitchen of Korea Ambassado...
19/05/2021
[공지] 2021 The 10th Virtual Hiring Fair 제 10회 취업박람회
17/05/2021
[공지] 제5회 찾아가는 취업/창업 세미나 - 4.28.2021 (WED) 3PM
20/04/2021
[공지] Part-time 게시판 공지사항
12/02/2021
[공지] 🔔 제 4기 JOBKOREAUSA 기자단 모집 🔔 상시모집
08/02/2021
메디케어 파트 A, B, C, D 이해하기
U.S. Life & Tips
250
protection security에서 technicion을 찾습니다.
Part Time Jobs
10
올해 연방 최저 임금 $9.50으로 오를까?
Tax & Salary
248
미국의 주정부 최저 임금
Tax & Salary
154
가주 산불 역대 최악 우려…올해 들어 4163건 발생
Talk & Talk
138
"재난경보시스템에 등록하세요" 시·카운티 별로 문자 통보
U.S. Life & Tips
248
폭염·산불·재확산 '위험한 주말'…집에 있어도 위험한 수준 더위
U.S. Life & Tips
169
LA공항 1회용 플라스틱 용기 퇴출…2023년 6월까지 단계적으로
U.S. Life & Tips
307
주식투자 ‘실패’하는 법
Talk & Talk
180
“한국어 노동법 모니터링업체 없나요?”
U.S. Life & Tips
279
식료품·개스·휴가비 모든 게 다 올랐다
Talk & Talk
51
LA카운티 사흘 연속 확진 1000명대
Live Updates (COVID-19, etc.)
253
홈 오너들의 재산세를 줄여주는 주민발의안 19를 아시나요
Talk & Talk
88
누구에게나 호감형으로 남는 방법 3가지
U.S. Life & Tips
257
“본인의 단점은?” 에 대한 답변
Job & Work Life
290
EDD 여전히 7월 첫주만 110만건 대기
Talk & Talk
278
"LA가 사막화 된다" 몇년째 가뭄·폭염 이어지며
Talk & Talk
221
신규 실업수당 37만건…'깜짝 증가' 3주만에 증가세 전환
Talk & Talk
216
LA 건축경기 회복…신축 퍼밋 55% 급증
Talk & Talk
266
샌프란 절경 즐기며 연봉 14만불…'드림잡' 화제
Job & Work Life
388
미국에서도 ‘꼰대’를 기피하는 문화가 있다
Talk & Talk
334
2021년 정치/경제/사회적 변화 양상
Job & Work Life
349
발표,면접 등 떨지않고 사람들앞에서 말하는 벙법!
U.S. Life & Tips
411
집 팔 계획있다면 다음 주거대책 부터
U.S. Life & Tips
248
미국인 삶 만족도 역대 최고치
U.S. Life & Tips
284
가주 11억불 들여 대청소 나선다
U.S. Life & Tips
262
“감염자에 집중 노출 땐 돌파감염 위험”
Live Updates (COVID-19, etc.)
250
코로나백신 접종 캠페인 LA한인회 10만불 받아
Live Updates (COVID-19, etc.)
220
‘투잡’ 실업자에 ‘주 100불’ 추가 혜택
Job & Work Life
358
학생 비자 체류기간 제한 철회…‘최대 2·4년 한정’ 폐지
College Life
244
개선되지 않는 '재외유권자 투표'
U.S. Life & Tips
189
가주 가뭄비상, 물 사용량 15% 줄여줄 것을 당부
U.S. Life & Tips
199
사지말고 입양하세요! 애완동물 입양 행사, 11일까지 25달러에
Talk & Talk
176
변호사가 되기위한 5가지 단계!
College Life
318
면접 시, “같이 일하기 힘든 사람은?”에 대한 best 답변은?
Job & Work Life
547